JAMSAN: THE TRAVELER

JAMSAN  SOLO  EXHIBITION

at Gallery X2 


2024 March 05 ㅡ April 06


여행은 새로운 세계를 마주하는 것이다. 

그래서 그 어색하고 낯선 공간을 통해 우리는 변화를 경험할 수 있다. 

한 장의 그림은 하나의 세계. 

전시 <JAMSAN: the traveler>를 통해 나조차도 알지 못했던 또 다른 나의 모습을 만나길 바란다.

JAMSAN: 
THE TRAVELER
JAMSAN  SOLO  EXHIBITION

AT GALLERY X2


2024 March 05 ㅡ April 06

여행은 새로운 세계를 마주하는 것이다.

그래서 그 어색하고 낯선 공간을 통해 우리는 변화를 경험할 수 있다.

한 장의 그림은 하나의 세계

전시 <JAMSAN: the traveler>를 통해 나조차도 알지 못했던 또 다른 나의 모습을 만나길 바란다.

아티스트 잠산은, 상업분야와 예술분야를 넘나들며 다양한 예술 활동을 하고 있는 아티스트다.

시멘트, 구리, 스틸 금속을 재구성하여 조형과 그림이라는 새로운 방식인 "Mastic Art (메스틱 아트)" 를 선보이고 있다.


국내 최고의 컨셉 아트 작가로 2004년부터 광고, 예술 분야에서 뛰어난 작품들을 선보이고 있으며,

<서태지 소격동 앨범 컨셉 아트>, <나이키 박지성CF 컨셉 아트>, < 삼성갤럭시2 노트 한국 대표작가선정>, <2018 평창올림픽 한국대표작가 15인선정>, 2020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컨셉아트 등 다양한 예술 활동을 활발히 해오고 있다.



Jamsan(b.1974) is an artist who is engaged in various artistic activities, crossing the commercial and artistic fields.


He presents "Mastic Art", a new method of modeling and painting by reconstructing metals such as cement, brass, and steel. As the best illustration artist in Korea, he has been presenting outstanding works in advertising and art since 2004. He has been nominated to <15 Representative Artists in 2008 Pyeonchang Olympics> and also continues to participate in various areas such as K-Drama, K-Pop album, and brand collaboration.


HISTORY

SOLO Exhibition


2024 《JAMSAN: THE TRAVELER》, Gallery X2, Seoul 

2023 《BLUE FANTASY》, Gallery Collast, Seoul 

2021 《Jamsan Solo Exhibition》, Imperial Palace Four Walls

          Gallery, Seoul

2020 《Jamsan Solo Exhibition》, Nauri Art Gallery, Seoul

2019 《Planting Light and Shadow》, L Gallery, Samcheong-

          dong, Seoul

2018 《Jamsan》, Nauri Art Gallery, Seoul

2014 《Traces of the Wind》, Gallery Palais de Seoul, Seoul

2009 《A place where people gather》, Gallery Godong,

           Seoul

GROUP Exhibition


2023《BAMA》, Gallery Collast, Seoul

         《My SIGNATURE》, Gallery Collast, Seoul 

         《URBAN BREAK》, COEX, Seoul

         《ART FORMOSA》, ESLITE Hotel, Taipei

2022 《Open Group Exhibition》, Clamp Gallery, Seoul

         《The Hyundai Seoul》, K Auction, Seoul

         《BAMA Art Fair》, Space Um Gallery, Busan

         《HAPPYBARAGI》 Collast Gallery, Seoul

         《Dada Project》, Dada Gallery, Seoul

2021 《Red Chair》, Collast Gallery, Seoul

        《Premium Online》, Seoul Auction, Seoul

        《Gift Exhibition》, Gallery Joeun, Seoul

        《Open Invitation Exhibition》, Art Inside Gallery, Seoul

2016 《FoR-ReST Forest of Seven Illustrators》, Galleria Foret, 

         Seoul

2014 《Secret action》, Total Museum of Art, Seoul

Works and Awards


2022 Netflix, Drama "Annarasumanara", Intro part concept art

         Oli Publishing Company, “Mermaid Dad” children’s book

2020 tvN, Drama “It’s okay not to be okay” concept art

2019 tvN, Drama "Boyfriend" Concept Illustration Episode 1-16

2018 Shutterstock, "Korea’s representative artist" video promotion

2016 Seoul International Book Fair, Korean Representative Invited Artist

2015 “PyeongChang Winter Olympics”, 15 Korean Representatives

2014 Seo Tae Ji 9th album “Sogyeok-dong” illustration and concert poster

2013 Super Sonic Rock Festival concept art

         Launched “amazing zoo” app for iPad(Grand prize, US)

2012 Seoul Metro City Hall Wall Art “Dreaming City” 10m Wall Art

2011 Samsung Galaxy Note World Tour Korean Invited Artist

2010 Enprani Road Shop (Holika Holika) Myeong-dong facade concept art

2009 SHINSEGAE Department Store Christmas (Christmas in Oz) illustration

2008 Nike Park Ji-sung cf & graphic novel concept art

2007 Seoul Arts Center Opera “The Magic Flute” Illustration

2006 Seoul Arts Center opera performance poster illustration

          KBS2 ID CF Illustrations

2004 CYWORLD Jamsan Story Skin

          KT Website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Museum) Illustration Web 

          (Grand Prize)



ART CRITIC

TRAVELER, EMPATHETIC JOURNEY


by Ahn Hyun-Jeong(Art Critic, Doctor of Art Philosophy)

IU X SeoTaeJi, SOGYEOKDONG, Album cover
IU X SeoTaeJi, SOGYEOKDONG, Album cover

서태지의 <소격동> 앨범과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의 국내 1세대 컨셉 아티스트라는 타이틀은 《JAMSAN: the traveler of dimension》에서 잠시 잊어도 좋다. 소녀 캐릭터와 Red Chair를 ‘장미꽃-선인장-파란 집’처럼 ‘아이러니 퍼즐’로 연결한 잠산 만의 세계관은 ‘Surreal Fantasy’라는 진화된 데페이즈망(dépaysement)을 보여준다. ‘잠자는 산(잠산)’에서 기지개를 펴는 이번 전시는 문학적 서사와 회화적 표현 사이를 넘나들며 “서구 고전을 선(獲)을 모티브로 한 K-painting”으로 연결한다.


In "JAMSAN: the traveler of dimension,” the title of being the first-generation conceptual artist in Korea for Seo Taiji's album <Sogyeokdong> and the drama <It's Okay to Not Be Okay> can be temporarily forgotten. Jamsan's unique fictional universe, connecting a girl character and the Red Chair in an 'ironic puzzle' like 'rose-cactus-blue house,' presents an evolved sense of 'Surreal Fantasy,' known as dépaysement. This exhibition stems from the ‘Sleeping Mountain (Jamsan)’and it navigates between literary narrative and painterly expression, linking to "K-painting inspired by Western classics."

최근 작가의 유화 작업은 완성도를 더한 숙련미를 바탕으로, 작은 작품 하나에도 ‘강렬한 상징화와 지극한 현실 인식’을 종합한 에너지를 보여준다. 이질적 요소의 낯선 만남을 선택하되, 명확한 캐릭터 설정을 통해 ‘흡입력 있는 메시지’를 남기는 탁월함은 잠산 작가만이 취할 수 있는 디렉팅의 방식이다. 작가의 시선에서 생텍쥐페리(Saint-Exupéry, 1900~1944)의 어린 왕자는 결코 친절하지 않다. 잠산은 누군가에게 길들여진다는 관계맺기(인사이드) 미학을 아웃사이드로 전환함으로써, 초현실주의가 추구한 진짜 진실을 파고드는 것이다.


잠산의 감성에 공감한다면, 이제 소녀로 변신한 장미이야기에 눈을 맞춰보자. 대중성과 예술성을 겸비한 초현실적 환타지를 ‘Recovery Painting’으로 풀어낸 작가는 욕망 가득한 현실 속 공허를 ‘아이러니한 매력’으로 풀어낸다. 별을 여행하는 장미소녀에게 어린왕자는 더 이상 상처가 아니다. 이별마저 공감으로 승화한 탓에 아픔은 이내 성장이 되었다. 작가는 자전적 에세이 <별에서 온 장미>에서 특별하게 빛나던 별은 사라지고, 가시 같던 아픔은 작품 속에서 무화(無化)되는 회복의 메시지를 전달한다. 소녀와 눈이 마주친 순간 ‘아름다운 환타지’가 잠자던 감성을 깨워 욕망(레드체어: Desire of desire) 너머의 자유로 우리를 안내하는 것이다.


The recent paintings by the artist showcase a heightened skill level of maturity, combining 'intense symbolism and profound realism,' radiating a compelling energy in even the small size of work. Choosing encounters with unfamiliar elements while leaving a 'captivating message' through well-defined character settings is a directing style of Jam San. In Jamsan’s perspective, The Little Prince written by Antoine de Saint-Exupéry's(1900~1944) is never kind. Jamsan delves into the real truth pursued by surrealism by transforming the aesthetics of relationship-building (Inside) that someone has been tamed by into an outside perspective. 


For those who resonate with the Jamsan’s sensibility, now it is time to focus on the story of a rose which transformed and embodied the figure of a girl. Jamsan, who skillfully combines popularity and artistry in a surreal fantasy known as 'Recovery Painting,' unfolds the emptiness within a desire-filled reality with an 'ironic charm.' For the Rose, a girl traveling among the stars, the Little Prince is no longer a source of pain. Thanks to empathy that transmutes the separation into the understanding, pain swiftly evolves into growth. In his autobiographical essay, <The Rose From the Stars>, the brilliantly shining star disappears, and the thorn-like pain has a message of recovery in his artwork. The moment when the girl and the gaze meet awakens the dormant emotions with a 'beautiful fantasy,' guiding us beyond the desire (Red Chair: Desire of desire) towards a liberating freedom.

잠산_Girl on the red chair
잠산_Girl on the red chair

공허한 공감, "Surreal Fantasy“

위기는 예술을 일깨운다. 생텍쥐페리가 어린왕자를 쓴 시기는 초현실주의 작품이 유행한 2차세계 대전과 연결된다. 프랑스의 소설가이자 비행사였던 작가는 2차 세계 대전 중 상업이 극도로 발달한 미국에서 꿈을 꾸는 듯한 자전적 에세이를 발표한다. 1935년 비행 도중 사하라 사막에 불시착했다가 기적적으로 구출된 경험이 반영된 것이다. 잠산 작가 역시 상업주의의 끝을 맛본 작가이다. 상업은 대중을 호도한다. 하지만 순수는 상업을 파고든다. 코로나 이후 가(假) 수면 상태에 처한 우리의 위기는 ‘대중성과 예술성’을 종합한 또 다른 가상세계를 열었다. 미술시장의 호황, 빈익빈 부익부의 창출, 비현실같은 현실을 이끈 당시의 욕망은 ‘제재된 세상(Remade World)’ 속에서 최고조에 달했다. 어찌 보면 잠산 작가의 소녀시리즈는 지난 세기 생텍쥐페리가 상상한 현실을 진일보시킨 ‘포스트 초현실주의(Post-surrealism)’가 아닐까 한다.


Empty Empathy, “Surreal Fantasy”

Crisis awakens art. The period when Antoine de Saint-Exupéry wrote "The Little Prince" is connected to the World War II era, marked by the prevalence of surrealist works. Saint-Exupéry was the French novelist and aviator who was a dreamer in the highly commercialized America during World War II, and he presented an autobiographical essay that seemed like a dream. His experience of crash-landing miraculously in the Sahara Desert during a flight in 1935 is reflected in his work. Similarly, Jamsan is an artist who has tasted the extremes of commercialism. Commerce entices the masses, but purity delves into commercialism. The crisis we find ourselves in, akin to a pseudo-hibernation post-COVID, has opened another virtual world that combines 'popularity and artistry.' The flourishing art market, the creation of the rich getting richer and the poor getting poorer, and the desires that led an unreal-like reality at that time reached its peak within the 'Remade World' of sanctions. In a way, Jamsan's Girl Series might be considered as an advancement of the reality imagined by Antoine de Saint-Exupéry in the last century—a 'Post-surrealism' that has progressed beyond.

무의식과 꿈의 환타지를 종합한 잠산의 작품은 시대와 개인의 트라우마를 고스란히 드러내도록 유도하는 솔직한 매개체이다. 작가는 솔직한 감성을 직관화 한 환상세계를 표현하기 위해 상업미술에서는 찾기 힘든 세밀한 선을 사용한다. 유화를 고집하며 자신의 오늘을 넘어서는 이유 역시, 현실을 직면하면서 순수한 자신을 들여다보기 위함이다. 하나의 화면 안에 ‘욕망(레드체어)’과 순수(장미소녀)‘라는 이율배반적 캐릭터를 배치함으로써 빙산처럼 수중에 가려져 있던 무의식의 영역을 드러내는 것이다.


 Jamsan's works, synthesizing the fantasies of the subconscious and dreams, serve as candid mediators inducing the full revelation of both the era's and individuals' traumas. The artist employs intricate lines rarely found in commercial art to express a fantasy world where sincere emotions are visualized. Insisting on oil painting, the artist transcends today's realities, seeking to introspect their pure self when confronted with the harshness of reality. By placing characters that defy convention—'Desire (Red Chair)' and innocence (Rose Girl)—within a single frame, the artist unveils the submerged realms of the subconscious, akin to an iceberg.




작가는 밝음과 어둠이라는 이분법적 체계를 다원화하기 위해 여러 상징물로의 확장을 시도한다. 자아의 확대를 지극히 아름다운 낭만적 요소로 그려내는가 하면, 아픔을 지속적으로 반복하는 노출방식으로 통해 ‘극과 극을 넘나드는 아이러니한 형식주의’를 창출하는 것이다. 레드체어에 앉은 소녀의 표정은 시무룩하다. 선인장을 품에 안고 예쁜 장미를 내려놓은 설정은 지극한 아픔을 드러낸다. 작가는 마이너한 감성들에 정면도전하면서 ‘리커버리 페인팅’, 이른바 나를 어루만지는 그림을 선사한다. 대중문화와 순수회화의 경계를 신 감각으로 녹여낸 까닭은 ‘미술의 엘리트화 혹은 아카데미즘’이 가진 잔혹성 때문이다. 실제 작가에게 회화란 의도된 자괴감에서 벗어난, 유희할 수 있는 나만의 소통언어를 찾는 것이다. 자신이 좋아하는 것을 우리들의 보편성으로 만들어가는 것, 이해 가능한 스토리텔링을 통해 회화와 연동할 수 있는 가장 잠산다운 시선을 모색하는 것이다.


In an attempt to diversify the binary system of light and darkness, the artist explores an expansion through various symbols. This involves portraying the enlargement of the self as a profoundly beautiful romantic element while simultaneously creating an 'ironic formalism transcending extremes' by the way of repeatedly exposing the pain. The expression on the girl sitting on the Red Chair is somber, and the setting of embracing a cactus while laying down a beautiful rose unveils intense suffering. As the artist is confronting the minor sensitivities, he presents what could be termed as 'Recovery Painting,' offering images that comfort the self. The incorporation of a new sensibility blurs the boundaries between popular culture and pure art conversation, driven by a rejection of the cruelty inherent in the 'elitization or academicism' of art. For the artist, painting is about escaping the intended self-loathing, seeking a communicative language that is playful. It is about transforming personal preferences into universality, exploring the most Jamsan-esque perspective that can be intertwined with painting through understandable storytelling.

한국화의 선(劃), 잠산의 드로잉과 만나다.

작가에게 선은 공허함을 공감하게 하는 매개체이다. 감성적으로 전달되는 ‘동시대적 영역 그림’은 잠산 만의 개성화 과정을 통해 단순한 캐릭터로 변신한다. 이전까지 어둠과 덜 정제된 느낌들을 솔직하게 표현했다면, 최근 물성에 대한 장악이 가능해지면서 명화에서의 에너지와 도시의 세련됨을 동시에 구현하는 방식을 모색 중이다. 학창시절 한국화를 접했던 작가는 동양적인 모티브(형식)와 몽환적 환타지(내용)를 어떻게 대중적 메시지로 옮길 것인가를 고민한다. 작가의 레드가 화려함을 대변하는 상징이라면, 하이라이트가 거세된 눈과 무표정한 소녀는 감성을 읽는 우리 모두의 가능성이라고 할 수 있다. 작가는 두터운 유화의 물성에 표현이 어려운 선을 대치시키면서, 재료의 다름 사이에 숨겨진 ‘차이의 언어’를 끌어낸다.

The Line of Korean Painting, encounters in Jamsan's Drawings.

To the artist, the line serves as a conduit that resonates with emptiness. The emotionally conveyed 'contemporary realm drawings' undergo a transformation through Jamsan's individualization process, evolving from simple characters. While the artist previously expressed unfiltered emotions of darkness and rawness, recent mastery over materials enables an exploration of simultaneously embodying the energy of masterpieces and the sophistication of urban life. Having encountered Korean painting during school years, the artist contemplates how to translate Eastern motifs (form) and dreamlike fantasy (content) into a universally understandable message.

If the artist's red represents flamboyance, the eyes without highlighting and expressionless a girl signify the potential for all of us to read emotions. By juxtaposing lines that are challenging to express within the dense nature of oil painting, the artist brings forth the 'language of differences' hidden between materials.



이는 보편화된 소녀를 통해 다양한 ‘감성의 덩어리’들이 대치(對峙; 서로 맞서서 버티는 상황)되는 역설과 연결된다. 장미 소녀는 곧 사라질 사과별에서 어쩔 수 없는 여행을 시작하고, 아픔을 의인화한 선인장은 순수를 조롱하듯 외로운 공허를 보여준다. 25년의 그래픽 작업에서 터득한 색의 대치 방식은 장미와 선인장의 상징화처럼, 난색과 한색의 대조/여백과 대상의 확장 속에서 잠산 만의 세계관을 효율적으로 전달한다. 작가는 밤이 오히려 낮보다 솔직하다고 말한다. 누구에게나 편안함을 주는 보편화된 소녀는 여러 감성을 일깨우기 위한 하나의 기준으로 작용하면서, 보이지 않는 어둠 속에서 자신의 오늘을 솔직하게 드러낸다. 살아있는 최고의 지성인 지젝(Slavoj zizek, 1949~)은 저서 『비스듬히 바라보기"(looking awry)』에서 응시(凝視, gaze)란 추상적 쾌락의 흔적인 ‘충동(Trieb, drive)’이며, 자기 응시를 통해 상처를 치유할 때 진짜 행복을 찾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시대와 개인의 아픔을 등한시(等閑視: 소홀하게 보아 넘김)하는 오늘의 현실에서 잠산의 동화같은 드로잉은 ‘치열한 현실인식’을 향한 우리 모두를 위한 시선 맞추기라고 할 수 있다.


 This connects to the paradox of various 'emotional clusters' confronting each other through the universalized girl.The girl, Rose, embarks on an inevitable journey from the disappearing Apple Star, while the cactus personifying pain mockingly reveals a lonely emptiness. The color contrast method acquired from 25 years of graphic work efficiently conveys Jamsan's worldview within the juxtaposition of multi colors and monochromes, negative spaces, and the expansion of subjects, much like the symbolism of the rose and the cactus. The artist asserts that the night is more honest than the day. The girl is providing comfort to everyone and serves as a standard to awaken various emotions, candidly revealing the unseen darkness. Slavoj Žižek(1949~), a living intellectual, argued in his book "Looking Awry" that the gaze is a trace of abstract pleasure, ‘impulsion,’ and that finding true happiness is possible through healing wounds by self-gazing. In today's reality, where the pains of the era and individuals are often overlooked, Jamsan's fairy-tale-like drawings can be seen as aligning our perspective towards 'intense awareness of reality' for all of us.

SELECTED WORKS



JAMSAN:
THE TRAVELER
JAMSAN SOLO EXHIBITION 
AT GALLERY X2

2024 MARCH 05 ㅡ APRIL 06

JAMSAN: THE TRAVELER

JAMSAN SOLO EXHIBITION

at Gallery X2 

2024 March 05 ㅡ April 06



JAMSAN


collast0711@naver.com

4F eitheror, 156 Gwangnaru-Ro, Seongdong-Gu, Seoul, Korea


ⓒ 2023 collast. All rights reserved.

collast0711@naver.com

4F eitheror, 156 Gwangnaru-Ro, Seongdong-Gu, Seoul, Korea

ⓒ 2023 collast. All rights reserved.